AD
  • 인천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태국에서 새 시즌 준비에 한창인 인천유나이티드가 무한 경쟁 체제에 돌입했다.

이기형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지난 14일부터 태국 부리람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오전, 오후, 야간 등 하루 3~4차례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인천은 개개인의 지구력, 체력 증진을 비롯해 전체적인 팀 전술과 새로운 세트피스 전술을 개발하고 몸에 익히는 등 다양하고 알찬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태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이기형 감독은 “우리는 지난해보다 더 큰 간절함을 품고 싸워야 한다. 시즌 초반 부진했던 인천의 모습은 없을 것이다. 최선을 다하여 잘 준비하겠다”며 강도 높은 훈련을 예고한 바 있다.

이 감독의 예고대로 하루하루 훈련이 진행될수록 선수들의 몸은 점점 녹초가 되고 있다. 부주장 문선민이 “처음 태국에 왔을 때 밝기만 했던 선수들의 얼굴이 점점 일그러지고 있다”고 혀를 내두를 정도다. 그야말로 죽음의 레이스 그 자체라는 후문이다.

그럼에도 분위기는 여전히 매우 밝다.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거쳐야 하는 과정이라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자발 참여라는 전제가 달린 새벽 훈련에도 많은 선수들이 훈련장으로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김보섭, 명성준 등 신인들은 물론 김경민, 김도혁 등 선참들까지 새벽녘부터 땀을 흘리고 있다.

이기형 감독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정해진 주전은 단 한 명도 없다. 매 경기마다 코칭스태프가 머리를 맞대고 엔트리를 결정할 것”이라며 “팀에 잘 녹아드는 선수들에게 기회를 줄 것”이라고 공표했다.

때문에 자연스럽게 선수들의 무한 경쟁 구도가 펼쳐지고 있다. 선수들은 휴식 시간이 되면 너나 할 것 없이 티타임, 물놀이를 통해 팀워크를 다지면서도 운동장 안에는 선, 후배 구분 없이 이 감독의 눈에 띄기 위해 거친 몸싸움도 서슴지 않는 등 매 훈련마다 긴장 가득한 순간이 이어지고 있다는 현장의 목소리다.

주장 김도혁은 “팀원들 모두가 힘든 와중에도 올 시즌 좋은 성적을 거두자는 일념으로 묵묵히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면서 “착실하게 잘 준비해서 팬들에게 당당히 인사드릴 것”이라고 굳은 각오를 전했다.

여느 때보다 긴장감 넘치는 경쟁 구도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준비는 순탄대로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시즌 극적인 K리그 클래식 잔류를 이뤄낸 인천이 목표로 하는 더 높은 곳으로의 도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9 13:04: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