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전북 현대의 외인 선수 레오나르도(왼쪽)와 김신욱.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경동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16년 K리그 클래식 11개 구단과 챌린지(2부) 10개 구단 선수들의 연봉을 산출한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수치는 선수 기본급연액 및 수당(출전수당, 승리수당, 무승부수당, 기타수당(출전성과, 포인트)을 더한 결과이며 산출 대상에서 군 팀인 상주와 안산은 제외됐다.

이에 따르면 클래식 11개 구단 전체(국내 및 외국인) 소속선수의 연봉 총액은 676억1985만4000원이며,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7655만3000원이다.

또한 클래식 국내선수 연봉 총액은 412억4957만5000원, 1인당 평균액은 1억1921만8000원이며 클래식 외국인선수 연봉 총액은 132억 4020만원에 1인당 평균은 3억5784만3000원이었다.

구단별로는 전북이 가장 많은 146억2617만9000원의 연봉을 지출했으며 88억8044만7000원을 지출한 서울이 2위, 76억1422만2000원의 수원이 그 뒤를 이었다.

1인당 평균 연봉도 전북이 3억9530만20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은 2억2201만1000원, 울산이 2억169만1000원, 수원이 1억9524만2000원을 지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 선수 최고 연봉 1~5위는 전북 김신욱(14억6846만원), 전북 김보경(10억860만원), 전북 이동국(8억6726만원), 제주 이근호(8억6190만원), 수원 염기훈(7억3750만원)의 순이었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 1~5위는 전북 레오나르도(17억346만원), 서울 데얀(14억원), 전북 에두(10억1850만원), 전북 로페즈(8억9678만원), 수원 산토스(8억5130만원) 순이다.

한편 K리그 챌린지는 부산이 35억1275만2000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지출했으며, 대구가 32억6969만8000원, 강원 22억3541만원, 서울 이랜드 21억3812만원, 대전 21억2491만3000원의 순으로 많은 연봉을 지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2/22 10:14: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