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토트넘 홋스퍼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2017년 구단 공식 달력에서 빠졌다. 현지 언론도 의외라는 반응이다.

토트넘이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를 시작한 새해 달력은 월별로 12명의 선수 사진이 포함되어 있다. 1월은 해리 케인이 장식하고 있고, 이어 우고 요리스(2월) 얀 베르통헌(3월) 토비 알더바이럴트(4월) 에릭 다이어(5월) 델레 알리(6월) 크리스티안 에릭센(7월) 빅토르 완야마(8월) 에릭 라멜라(9월) 대니 로즈(10월) 카일 워커(11월) 빈센트 얀센(12월) 순이다.

대부분 주전급 선수들이고, 올 여름 새로 합류한 완야마와 얀센도 포함이 되어 있다. 다만 손흥민은 무사 시소코, 무사 뎀벨레 등과 더불어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 9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하는 등 올 시즌 주전으로 도약한 것을 돌아본다면 의외일 수밖에 없다.

현지 주간지인 허트포드셔 머큐리도 “시소코와 손흥민 모두 토트넘의 달력에 빠졌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특히 “시장성이 좋은 선수 중 한 명인데다가 9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던 ‘코리안 스타’ 손흥민의 이름이 제외됐다”며 다소 의외라는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손흥민은 지난 9월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EPL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당시 그는 리그 3경기에서 4골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다만 10월과 11월에는 리그 7경기에 나서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의 마지막 공격 포인트는 지난달 2일 맨체스터 시티전 1도움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1/29 14:04: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