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팔카오의 PK를 막는 요리스 골키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그야말로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없었다면 토트넘 훗스퍼는 대체 몇 실점이나 했을까. 요리스의 미친 선방은 암울하던 토트넘의 한줄기 희망이었다. 요리스는 2실점을 했음에도 후스코어드닷컴 평점 9.0을 기록하며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을 받을 수밖에 없을 정도로 너무나도 뛰어났다.

토트넘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45분 모나코 루이 2세 경기장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5차전 AS모나코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하고 말았다.

이날 패배에도 토트넘의 위안은 요리스 골키퍼였다. 이날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쇼는 그야말로 환상 그 자체였다. 전반 10분부터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쇼는 예고됐었다. 에릭 다이어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줬고 상대는 부상 복귀 후 5경기 6골의 라다멜 팔카오였다. 팔카오는 강하게 왼쪽 낮게 찼다. 하지만 요리스 골키퍼는 귀신같이 경로를 읽었고 몸을 날려 한번 막아낸 후 다 잡지 못한 것을 완벽하게 잡아냈다.

PK선방 이후 요리스 골키퍼의 하이라이트였다. 전반에만 모나코는 무려 11개의 슈팅을 때렸고 유효슈팅은 6개나 됐다. 하지만 요리스 골키퍼가 모조리 막아냈다. 설마 막겠어 싶은 것도 모두 막아냈다. 전반 모나코가 11개의 슈팅을 때리는동안 토트넘은 슈팅 숫자 0에 그쳤다. 요리스 골키퍼는 얼마나 답답했을까.

이런 상황에서 전반을 0-0으로 마친 것 자체가 기적이었다. 하지만 이 기적은 후반 3분만에 지브릴 시디베에게 헤딩골을 내주며 사라졌다. 요리스 골키퍼도 손 쓸 수 없었다. 다행히 토트넘은 후반 7분 해리 케인의 PK골로 1-1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모나코는 실점 후 다섯 번의 패스 플레이에 이은 토마스 르마흐의 왼발 슈팅으로 또 골을 넣었다. 순간적으로 무너진 수비에 요리스 골키퍼는 어찌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후 요리스 골키퍼는 필사였다. 모나코의 위협적인 세트피스나 문전에서 강한 슈팅 등을 모두 막아냈다. 그야말로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 하이라이트 경기였다.

모나코는 경기종료까지 16개의 슈팅에 유효슛만 11개를 기록했다. 하지만 요리스 골키퍼는 어쩔 수 없는 2골을 내준 것을 제외하곤 모두 선방해냈다. 모나코 공격진은 골과 다름없는 슈팅마저 막히자 좌절할 수밖에 없었다.

오죽하면 이날 경기 후 축구통계전문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경기에서 뛴 총 28명의 선수 중 유일한 9점대인 9.0을 요리스 골키퍼에게 줬다. 2골을 실점하고 패한팀의 골키퍼에게 최고 평점을 준 것이다. 얼마나 잘했으면 그랬겠는가. 정말 요리스는 평점 9점을 받을만했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1/23 06:36:56   수정시간 : 2016/11/23 06:57: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