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분명 중계화면을 통해 손흥민과 에릭 라멜라는 페널티킥을 두고 누가 찰 것인지 공방을 펼쳤다. 하지만 라멜라는 자신이 굳이 차겠다고 고집했고 결국 찼더니 맨시티의 클라우디오 브라보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이 PK가 들어갔다면 경기는 남은 30분을 볼 것도 없이 끝난 경기였다.

물론 가정일 뿐이지만 ‘탐욕’을 부린 라멜라가 최근 토트넘, 아니 세계에서 가장 기세가 좋은 '손흥민에게 페널티킥을 양보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장면이었다.

  • ⓒAFPBBNews = News1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0시 15분 영국 런던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맨시티와의 홈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넣으며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서 토트넘은 최근 5경기 전승에 리그 유일의 무패팀이 된 것은 물론 맨시티가 올 시즌 개막 후 11경기 연속 이어오던 무패행진을 깨버렸다.

이날 손흥민은 올 시즌 첫 최전방 공격수로 나와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첫 골이 터졌던 전반 9분 알렉산다르 콜라로프의 자책골 때 대니 로즈의 왼쪽 크로스에서 손흥민이 존 스톤스와 헤딩 경합을 펼쳤기에 시야가 가려 콜라로프의 자책골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또한 전반 내내 최근 최고의 활약상을 증명하듯 가볍고 빠른 몸놀림으로 잉글랜드 최고의 수비수인 스톤스를 너무나도 곤란하게 만들었다. 왼발 슈팅과 드리블은 맨시티 수비진도 어쩔 도리가 없었다.

게다가 전반 37분 나온 델리 알리의 두 번째 골 때는 멋진 스루패스로 도움까지 기록했다. 패스미스가 자신에게 오자 침착하게 알리가 달려 들어가는 타이밍을 보고 센스 넘치는 패스로 알 리가 발만 갖다 대면 들어갈 수 있는 슈팅을 하도록 도움을 했다.

여전히 뛰어난 흐름을 이어가던 손흥민에게 후반 19분 팀의 페널티킥 기회가 왔다. 이때 페널티킥 키커로 누가 나설지 궁금했다.

키커는 에릭 라멜라. 라멜라는 왼발로 안쪽으로 감아찼지만 브라보 골키퍼가 방향을 읽어 막아내고 말았다. 만약 이 PK가 들어갔더라면 경기는 더 볼 것도 없이 토트넘의 승리로 끝나는 거나 다름없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이 골을 놓치고 남은 시간동안 2-0의 스코어를 지켜내는데 힘들어했다.

후에 방송 화면을 통해 나왔지만 손흥민과 라멜라는 PK를 누가찰지에 대해 잠시 다퉜다. 손흥민은 자신이 차겠다고 했고 라멜라는 양보하지 않았다. 결국 양보하지 않는 라멜라를 이길 도리가 없었고 손흥민이 양보했다. 그러나 결과는 실축이었다.

  • ⓒAFPBBNews = News1
손흥민은 말할 필요도 없이 9월 5경기 5골 1도움의 역대 최고 활약을 이어가고 있었다. 흐름이 엄청났다. 물론 라멜라도 최근 뛰어나다. 올시즌 9경기에서 2골 6도움의 활약. 하지만 자세히 들여봐야하는 것이 라멜라가 기록한 1골 3도움은 칼링컵에서 하부리그팀인 질링햄과의 경기에서 기록한 것이다. 손흥민은 모두 리그 혹은 챔피언스리그에서 기록한 공격포인트다. 질적으로 차이가 있는 것이다. 게다가 손흥민은 한국대표팀에서 PK를 찬적도 있기에 PK에 대한 자신감도 있었다.

물론 페널티킥 키거의 우선순위가 라멜라에게 있다면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손흥민이 그토록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면 한번쯤 양보해볼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는 라멜라의 탐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03 00:04:15   수정시간 : 2016/10/03 00:25: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