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시종일관 답답했던 경기력으로는 결코 승리와 인연을 맺을 수 없었다.

슈틸리케호가 시리아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울리 슈틸리케(62·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오후 9시(한국시각) 말레이시아 세렘반 파로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에서 시리아와 0-0으로 비겼다.

여러 모로 이겨야 했던 경기였다. 당장 전력차가 뚜렷했다. 선수들 면면에서 나오는 전력은 물론, 피파랭킹에서도 한국은 48위, 시리아는 105위였다. 이란, 우즈베키스탄 등 만만치 않은 팀들과 한 조에 속한 한국으로서는 한 수 아래인 팀들을 상대로 승리를 따내는 것이 중요했다.

실제로 경기는 전력차대로 흘렀다. 한국은 초반부터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상대를 몰아쳤다. 상대는 잔뜩 웅크린 채 수비에 무게중심을 뒀다. 주도권은 한국의 몫이었다.

다만 높은 점유율은 무의미했다. 이를 바탕으로 많은 기회를 만들어내야 했는데, 이날 슈틸리케호는 그러지 못했다. 패스는 번번이 상대 수비진에 차단됐고, 이따금씩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오더라도 문전 집중력이 떨어졌다. 상대의 수비를 무너뜨릴 만한 뾰족한 무기가 없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체력적인 부침마저 두드러졌다. 후반 중반을 넘어서자 한국은 오히려 상대의 빠른 역습에 흔들리며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이후에는 더욱 거세져야 할 한국의 공세가 오히려 잦아들었다. 교체카드마저도 상황을 반전시키지 못했다. 설상가상 상대 골키퍼를 중심으로 한 침대축구까지 더해졌다.

경기 내내 슈틸리케호의 답답했던 경기력은 마지막까지도 개선되지 못했다. 결국 슈틸리케호는 끝내 뚜렷한 수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무득점 경기를 치러야 했다. 이겨야 할 경기였는데, 이길 수가 없었던 경기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06 22:59:57   수정시간 : 2016/09/07 00:59: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