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수많은 기회가 있었다. 그중에는 일반적이라면 당연히 골이 되야 했을 완벽한 수준의 기회도 몇차례 이었다. 그러나 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스스로 날려버린 것이다. 그 많은 기회를 놓쳤는데 이기는 것을 바라는 것은 요행이다. 한국의 패배는 당연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 하계 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14분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날아가 버린 2연속 메달획득의 꿈이었다.

한국은 전반 시작과 동시에 이날 경기를 주도하고 지배했다. 볼 점유에서는 지속적으로 6:4 이상의 우위를 점했고 슈팅 숫자도 압도적이었다. 온두라스는 볼 점유에 미련을 두지 않고 수비를 우선시하며 자신들에게 오는 역습기회만 활용하겠다는 것을 전반 초반부터 마치 공표하는 듯 했다.

볼 점유가 많아지니 자연스레 공격기회도 많아졌고 당연히 득점기회도 여러 차례 났다. 특히 손흥민을 중심으로 여러 기회가 났다. 하지만 한국은 득점하지 못했다. 전반전 상대는 단 하나의 슈팅만 때렸고 반면 한국은 7개의 슈팅에 3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득점이 없었고 이같은 상황에서 맞은 후반 초반 한국은 더 거세게 온두라스를 몰아붙였다.

후반 초반 기회들이 가장 아쉬웠다. 손흥민은 후반 9분 권창훈의 패스를 이어받아 일대일 기회를 맞았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후반 12분에도 오른쪽 돌파를 통한 완벽한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이 역시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이러한 기회들이 무산되자 온두라스는 기다렸다는 듯 역습을 이어갔고 결국 후반 14분 한국의 심장을 저격한 선제골을 넣으며 승리를 완성했다.

후반 중반에도 석현준이 멋지게 문전에서 버텨내며 흘려준 기회를 권창훈은 골키퍼 정면으로 공을 보내고 말았다. 한국은 경기 내내 수많은 기회를 맞았다. 득점 기회도 수없이 많았다. 상대 골키퍼가 잘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무너진건 우리였다. 기회를 날린건 우리였고 스스로를 옭아맨 것도 우리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8/14 08:51:23   수정시간 : 2016/08/14 09:35: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