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은 무려 슈팅을 15개나 때렸다. 하지만 온두라스는 고작 4번의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골을 넣었던 것은 3번째 슈팅. 수없이 많은 슈팅을 때렸음에도 한국은 졌고 온두라스는 최소한으로 최대한을 얻어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 하계 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14분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날아가 버린 2연속 메달획득의 꿈이었다.

한국은 이날 전반 시작과 동시에 경기를 주도했다. 한국은 볼을 지배한 상황에서 패스 플레이와 손흥민을 중심으로한 드리블 돌파까지 해내며 공격까지 주도해갔다.

이는 어찌 보면 경기 시작도전에 예상됐던 경기 운영이었다. 온두라스는 기본적으로 볼 주도에 크게 미련을 두지 않는 팀이다. 호르헤 루이스 핀투 감독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코스타리카를 8강까지 이끈 감독. 이 감독은 ‘스리백의 귀재’로 불릴 정도며 기본적으로 볼 점유보다 탄탄한 수비 이후 역습과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공격으로 한방에 상대를 제압하는 축구를 한다. 온두라스의 국가대표와 올림픽 대표팀 감독까지 겸임으로 맡은 후 그대로 이런 축구를 구사하는 온두라스는 전반내내 움츠렸다.

한국은 무려 전반 내내 7번의 슈팅이나 하고 유효슈팅도 3차례나 했다. 반면 온두라스는 전반 16분 때리 단 한번의 슈팅이 전반전 그들이 기록한 유일한 슈팅이었다. 그럼에도 수비를 중시하다 한국 수비 뒷공간을 노리는 패스와 역습으로 간담을 서늘케 했던 온두라스는 결국 후반전 사고를 친다.

한국은 후반들어서도 전반과 똑같이 경기를 주도하고 볼을 점유하고 공격을 해나갔다. 하지만 후반 초반 손흥민의 몇 번의 완벽한 기회를 놓치자 결국 온두라스는 그 사이를 파고든 역습 한방으로 경기를 사실상 끝내버렸다.

후반 14분 수비진영에서부터 시작된 역습에서 한국 수비진은 우왕자왕 했고 이 틈을 타 온두라스의 알버스 엘리스가 동료의 완벽한 패스를 이어받아 노마크 기회에서 골키퍼 구성윤을 앞에 두고 가볍게 밀어 넣는 결승골을 넣었다. 온두라스가 이날 때린 고작 세 번째 슈팅이었지만 결과는 골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8/14 08:51:16   수정시간 : 2016/08/14 09:37: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