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지난 22일(현지시간) 벨기에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로 6월 개막하는 유럽축구 대항전 유로 2016에도 비상이 걸렸다.

유로 2016은 예선을 통과한 유럽의 24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오는 6월 10일부터 한 달간 프랑스에서 개최된다.

그러나 대회를 두 달여 앞두고 프랑스에 인접한 벨기에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하면서 불안함이 커지고 있는 것.

특히, 프랑스는 지난해 11월 대규모 인명 피해를 가져온 파리 테러가 발생했던 곳이어서 이번 테러로 잠시 잠잠했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유럽축구연맹(UEFA) 등은 최고 보안 수준으로 예정대로 대회를 개최할 것임을 천명했다.

UEFA는 성명을 내고 "유로 2016이 안전한 대회가 되도록 가능한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이 이번 대회에 안전과 보안에 중점을 둬야한다는 사실을 재확인하게 해줬다"고 덧붙였다.

대회 개최지인 프랑스 베르나르 카즈뇌브 내무부장관은 "유로 2016이 열리는 오는 여름에는 최고 수준의 보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주와 다음 주에 걸쳐 A매치가 잇따라 열릴 예정이어서 친선 경기가 제대로 열릴 지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당장 포르투갈과 29일 친선경기를 앞둔 벨기에는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이날 예정된 축구 훈련을 취소했다. 벨기에축구협회는 "테러 희생자들을 애도한다"며 "오늘은 축구가 중요한 날이 아니다"고 발표했다.

포르투갈과 벨기에의 A매치 취소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같은 날 프랑스에서 열리는 러시아와 프랑스의 A매치는 예정대로 치르기로 했다. 24일에는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A매치가 열린다.

한편, 콩고 출신의 노리치시티 공격수 디외르메시 음보카니가 이번 폭탄 테러를 간신히 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음보카니는 콩고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 사건 발생 브뤼셀을 방문했다가 폭탄 테러 현장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다행히 어떠한 피해를 받지 않고 현재 무사히 가족들과 함께 머물고 있다고 구단이 확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3/23 08:13:2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