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여자국가대표팀의 윤덕여 감독이 PK실축을 한 지소연에 대해 “지소연이 더 마음이 아플 것이다”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은 2일 일본 오사카의 긴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2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후반 39분 골을 내주며 패배가 짙었으나 후반 41분 정설빈의 극적인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윤덕여호는 북한전 1-1 무승부 이후 2연속 무승부. 반면 일본은 호주전 1-3 패배 이후 한국전에서 또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

이날 경기 직후 열린 공식기자회견에서 윤 감독은 “양팀 모두 좋은 경기를 펼쳤다. 페널티킥을 얻어 좋은 분위기로 갈 수 있었지만 실축이 나와 아쉽다”면서도 “페널티킥도 경기의 일부다. 팀을 위한 지소연의 마음은 더 아플 것이다. 실의에 빠지지 말고 회복했으면 좋겠다”며 PK를 실축한 지소연에 위로의 말을 건넸다.

후반 39분 선제골을 내주며 패색이 짙었던 대표팀은 후반 41분 극적인 정설빈의 동점골로 무승부를 만들어냈다. 윤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잘해줬다.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호주전을 대비하는 마음가짐에 대해 “남은 경기가 아주 중요해졌다. 피로 회복이 중요하다. 호주전은 리우올림픽을 가기위해 넘어야할 가장 큰 고비”라고 언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3/02 22:52: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