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토트넘 해리 케인(오른쪽)이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는 모습.(AP=연합뉴스)
손흥민이 선발 출전한 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무너뜨리고 선두 레스터시티를 바짝 추격했다.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정규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결승골에 힘입어 맨시티를 2-1로 물리쳤다.

리그 5연승을 달리며 14승9무3패(승점 51)를 기록한 토트넘은 앞서 아스널(15승6무5패·승점 51)에 덜미가 잡힌 선두 레스터(15승8무3패·승점 53)와의 승점 차를 5점에서 2점으로 줄였다.

2연패를 기록한 맨시티(14승5무7패·승점 47)는 4위는 유지했으나, 선두 경쟁에서는 다소 밀리게 됐다.

이날 경기는 전반 초반 맨시티가 몰아붙이다가 중반 이후부터는 토트넘이 주도권을 쥐는 양상으로 전개됐으나, 양팀 모두 결정적인 찬스는 만들지 못했다.

토트넘은 전반 28분 에릭센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펀칭에 막혔다.

맨시티도 전반 10분 세르히오 아궤로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고, 전반 23분 라힘 스털링의 슈팅이 대니 로즈의 육탄 방어에 걸리며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팀은 후반 들어 더욱 공격을 강화했다.

맨시티는 후반 4분 맨시티 야야 투레의 패스가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문 쪽으로 날아가 기회를 잡았으나 아궤로의 슈팅이 골문을 훌쩍 넘겼다.

선제골은 토트넘에게 돌아갔다.

토트넘은 후반 8분 대니 로즈가 맨시티 진영 왼쪽 페널티박스에서 크로스한 볼이 박스 안에서 몸으로 막던 스털링의 팔에 맞으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이를 해리 케인이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앞서갔다.

반격에 나선 맨시티는 후반 11분 투레가 페널티아크 옆에서 얻은 프리킥을 매서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토트넘 상단 골대를 강타하고 튕겨 나왔다.

그러나 후반 29분 가엘 클리치의 왼쪽 낮은 크로스를 켈레치 이헤나초가 골대 앞에서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동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36분 델리 알리를 대신해 에릭 라멜라를 투입했고, 라멜라는 들어가자마자 2분 뒤 에릭센에 스루패스를 해주며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토트넘은 막판 맨시티의 거센 반격을 잘 막아내며 귀중한 1승을 챙겼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한 뒤 가벼운 몸놀림으로 맨시티의 골문을 노렸지만, 공격포인트를 쌓는 데에는 실패했다.

전반 14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쪽으로 파고들며 오른발 슈팅으로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아쉽게 골을 놓쳤다.

후반 22분에는 맨시티 수비수 실책을 틈타 페널티박스 안에서 기회를 잡았으나, 볼 트래핑 과정에서 핸들링 반칙이 선언돼 슈팅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27분 토마스 캐롤과 교체됐다.

한편, 리버풀은 최하위 애스턴빌라에 6골을 퍼부으며 6-0 대승, 리그 8위로 뛰어올랐다.

이전1page2page3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15 04:08:36   수정시간 : 2016/02/15 09:10: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