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후반 22분부터 36분까지 총 15분. 나쁜 의미로 ‘꿈 같았다’. 그동안 행운의 오심과 여러 가지 이유로 덮어왔던 수비는 결승전에 곪아터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U-23대표팀은 30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45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16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전반 권창훈과 후반 초반 진성욱의 골에도 후반 중반 내리 3골을 내주며 2-3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서 한국은 준우승에 머물렀고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예선부터 이어오던 올림픽 예선 무패행진을 34경기에서 마감해야했다.

후반 21분까지 한국은 단 하나의 유효슈팅도 허용하지 않으며 완벽한 경기를 했다. 그러나 문제는 후반 22분부터 36분까지였다. 15분 동안 한국은 3골을 허용했고 다잡은 우승컵을 내주고 말았다.

사실 한국은 4강 카타르전과 조별예선 예멘전 5-0승리를 제외하곤 그 어느 경기도 호평을 받지 못했다. 호평을 받지 못한 이유는 수비 불안이었다. 조별예선 우즈베키스탄전과 8강 요르단전에서 나온 오심 덕으로 골을 많이 내주지 않아서였지 오심이 아니었다면 모두 실점이었을 것이다. 한국의 수비는 오심에 기댔고 그 오심 덕은 일본전에 나오지 않았다.

한국 수비는 계속해서 지적을 받아왔다. 조직력과 함께 수비 간격에 대해 얘기가 많았다. 또한 수비 협업에서 미드필더의 역할도 미미했다. 지나치게 앞으로 나가 공격하는 신태용호의 스타일상 뒷공간이나 수비 간격이 생길 수밖에 없는데 대회 끝까지 나아지지 못했다.

결국 지속적으로 수비 문제가 지적됐음에도 오심 덕과 함께 상대적으로 약한 상대덕에 한국은 득을 봤다. 카타르전도 냉정히 말하면 후반 중반 수비에서 굉장한 문제를 드러냈고 다행히 버저비터 골로 한국은 3-1 승리할 수 있었다.

이처럼 곪아터질 만 하면 행운의 오심과 공격력으로 덮어왔던 수비 불안이 일본전 15분 동안 터져버렸다. 1차적으로 수비 선수들의 반성이 필요하고 2차적으로 팀 전체의 반성이 필요한 15분이었다. 급격한 체력 저하와 집중력 저하는 충격의 라이벌전 패배로 이어졌다.

공격을 하면 승리를 할 수 있다고 했고 수비를 하면 우승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신태용호는 승리는 해왔지만 결국 우승을 하지 못했다. 이 정도 수비력으로는 세계 최고가 맞붙는 올림픽에서 조별예선도 통과하기 힘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1/31 10:00: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