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악몽 같은 시간이었다. 후반 22분부터 36분까지 딱 15분동안 한국은 2-0으로 이기고 있다 2-3으로 역전 당했다. 악몽의 15분동안 대체 한국은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U-23대표팀은 30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45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16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전반 권창훈과 후반 초반 진성욱의 골에도 후반 중반 내리 3골을 내주며 2-3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서 한국은 준우승에 머물렀고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예선부터 이어오던 올림픽 예선 무패행진을 34경기에서 마감해야했다.

후반 2분 진성욱의 골이 터질 때만해도 분위기는 좋았다. 한국의 낙승이 예상됐다. 실제로 후반 20분까지 일본은 단 한번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그러나 문제는 후반 중반 급격하게 잃은 집중력이었다.

특히 교체 투입된 아사노를 막지 못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후반 22분 한번에 넘어온 낮은 스루패스에 아사노는 순식간에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았고 이때 수비와 골키퍼 김동준의 협업이 이뤄지지 않으며 아사노는 오른발 슈팅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이때만 해도 괜찮았다. 아직 웃을 수 있었다. 그러나 그 웃음은 1분 만에 사라졌다. 킥오프 후 또 공을 빼앗겼을 때 일본은 집중했고 한국은 그러지 못했다. 왼쪽에서 크로스를 허용했고 야지마 신야가 헤딩골을 작렬시켰다. 한국의 수비라인은 2분 만에 2골을 허용할 정도로 완전히 집중력을 잃었다.

그 이후에는 그나마 집중을 하나했다. 한국은 2골의 충격을 벗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한국은 무언가에 홀린 듯 또 골을 주고 만다. 후반 36분 또 다시 수비 한명만 후방에 있고 공격수 아사노가 최전방에서 공을 잡는 상황이 연출됐고 최종 수비의 실수까지 겹치며 한국은 역전골까지 허용했다.

수비는 집중력을 잃었고 간격유지에 실패했다. 미드필더와 공격은 밸런스를 잃고 수비를 소홀히했다. 그 틈을 타 일본은 엄청난 집중력으로 경기를 바꿨다. 모두가 방심한 사이 일본은 닌자처럼 그 틈을 파고 들어 한국을 무너뜨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1/31 01:34:29   수정시간 : 2016/01/31 01:46: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