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울리 슈틸리케도 힘들어했다. 이청용뿐만 아니라 유럽리그에서 뛰는데 주전경쟁에 밀리며 출전시간이 적은 선수들은 자신이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출전시간이 적은 유럽파 선수에 대해 슈틸리케 감독이 솔직한 견해를 밝혔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8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15 송년 기자단 간담회-걱정말아요 한국축구’에 참석했다.

2014년 10월 1일부로 A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슈틸리케는 “지난 14개월 동안 딱 기대했던 만큼 해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항상 노력하려는 모습이 보이고 하고자하는 모습이 잘 보이는 것이 한국 선수가 마음에 드는 이유”고 말했다.

최근 대표팀의 가장 이슈는 이청용과 같이 유럽 최고의 리그에서 뛰지만 출전시간이 부족해 경기감각이 떨어지고 있는 선수들이다. 슈틸리케 감독 역시 분명 이부분에 대한 고민이 큼을 밝혔다.

이러한 선수들을 대표팀에 발탁시키는 것에 대해 “그때그때마다 지도자가 판단을 내려야한다. 중요한 것은 유럽리그에서 뛰는데 경기에 자주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가 있는가하면 국내에서는 매 경기 나오는 선수가 있는데 못 뛰는 선수를 대체할 수 있는 선수가 있어야한다는 부분이다”라며 “국내에서 매 경기 뛰더라도 지도자가 보기에 대표팀을 위한 실력을 갖추지 못했다고 생각되면 출전을 못하더라도 유럽에서 뛰는 선수를 뽑을 수밖에 없다”는 속내를 밝혔다.

특히 올 시즌 고작 42분 출전이 전부인 이청용에 대해서는 “이청용은 저 역시 인지하고 있다. 이청용과 지난 소집때 개별 면담을 했다. 이청용이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주전을 꿰차는데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기에 출전시킨다면 본인은 실수를 하면 안 된다는걸 인지 시켰다”라며 “이청용에게 직접 ‘출전시간이 부족한 것은 감독으로서도 힘든 부분이다’라고 얘기한 바 있다”라고 밝혔다.

이렇게 면담을 했던 이유에 대해 "그것이 선수에게 동기부여를 하는 나만의 방식이다"며 " 대표팀에서 '내가 주전이다 후보다', '뛴다 안뛴다'가 아닌 모두가 하나가되서 기록한 성과가 중요하다"는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을 끝으로 사실상 올해를 마무리한 슈틸리케 감독은 오는 24일 스페인으로 떠나 연말 휴가를 보낼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2/08 15:28:1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