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서울월드컵경기장=이재호 기자] 자메이카와의 평가전에 3-0으로 승리를 거둔 ‘승장’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자신의 선수를 대하는 철학에 대해 언급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13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초청 자메이카와의 A매치에서 전반 35분 터진 지동원의 헤딩골과 후반 10분 기성용의 PK골, 후반 18분 황의조의 A매치 데뷔골로 3-0 승리했다.

이날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우선은 이 팀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 팀이다. 11명의 선수가 아니라 팀이다. 팀에게 축하를 보낸다. 쿠웨이트전때와 마찬가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누가 뛰더라도 제 몫을 다해준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맹활약한 지동원, 기성용에 대한 코멘트를 부탁하자 “팀 분위기가 큰 영향을 미친다. 오랜 만에 와서 좋은 활약을 하도록 팀이 도와준다”면서 “지동원, 기성용만이 아니라 월드컵 이후 좋은 활약을 보이지 못한 김창수, 많은 비난을 받고 있는 정성룡 등 모두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오랜 만에 합류하는 선수들이 맹활약하는 이유에 대해서 “이런 선수들이 대표팀에 합류해서 하고자 하는 의지가 보인다. 이것이 긍정적인 모습으로 보인다”며 “선수를 어떤 경우에도 A,B,C급으로 나누지 않는다. 항상 동일하게 대우한다. 모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임 1년 소감에 대해서는 “2014년 첫 4경기에서 2승 2패 이후 안정감을 찾아갔다. 올해는 14승 3무 1패다. 아시안컵 호주전 패배가 다이다”라며 “이 승리들도 모두 공격적인 경기를 했기에 가능했다. 기록이 말해준다. 18경기에서 15번의 무실점을 하고 있어 수비도 안정적으로 하기에 놀랍다. 과연 한국 축구사에 이런 기록이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자평했다.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는 “내년 6월 A매치는 온전히 평가전이 가능하다. 대한축구협회에서 좋은 상대, 강한 상대로 해주길 바란다. 강한 상대와 평가전을 한다면 패배할 가능성도 높아지지만 우리에겐 이런 대결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13 22:26: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