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봉진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화성=이재호 기자] 무려 5년 만에 다시 태극마크를 단 석현준(24·비토리아FC)이 최근 화제가 됐던 ‘레알 마드리드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뛰는 것이 꿈이다’라는 말에 대해 해명아닌 해명(?)을 했다.

울리 슈틸리케호는 31일 오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라오스(9월 3일 홈)-레바논(9월 8일 원정)전을 앞두고 첫 훈련을 가졌다.

이날 훈련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석현준은 2010년 9월 이란과의 A매치 이후 딱 5년 만에 대표팀에 소집된 것에 대해 “설레고 떨리지만 그저 잘하고 싶은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톱으로서 역할에 대해 부담감이 있지만 팀에서 하면 될 듯 하다. 처음 대표팀 소집 소식을 들었을 때 ‘내가 정말 거길 가나’하고 믿기지 않았다. 동료들이 많이 축하해줬다”고 말했다.

포르투갈 리그 2라운드에서 아카데미카 코임브라전에서 2골을 넣은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석현준은 “내 목표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호날두와 함께 뛰는 것이다”라고 말한 것이 국내에도 크게 화제가 된 바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시 석현준은 “세계최고의 클럽에서 뛰는 그는 내 꿈을 대변하는 선수다. 호날두의 팬이다. 아직 동양선수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뛴 적이 없다. 내가 첫 번째가 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석현준은 다소 억울한 듯 “당시에 현지 기자가 장난식으로 ‘레알 마드리드 어때’라고 물어 보기에 나 역시 장난으로 얘기한 것뿐인데…”라며 다소 말이 와전된 것에 아쉬워했다.

아시아 2차예선 첫 경기 미얀마전을 2-0으로 이기며 상큼한 출발을 했던 A대표팀은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오는 3일 오후 8시 라오스와의 2차전을 가진 후 8일에는 레바논 원정을 가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8/31 18:11:15   수정시간 : 2015/08/31 18:44:4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