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잉글랜드 프로축구 스완지시티 이적을 눈앞에 둔 올림픽 축구 대표 기성용(23)이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로 최고 이적료를 기록할 전망이다.

21일(한국시간) 스완지시티의 휴 젠킨스 회장이 스코틀랜드 STV와의 인터뷰를 통해 기성용의 영입을 공식화한 가운데 BBC 등 현지 주요 언론을 통해 언급된 기성용의 이적료는 600만 파운드(107억원) 수준이다.

닐 래넌 셀틱 감독도 앞서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협상 대상 팀은 밝히지 않은 채 기성용의 이적료가 최소 600만 파운드 선이라면서 "재능있는 선수를 잃는 것은 불행한 일이지만 팀으로서는 좋은 거래"라고 말한 바 있다.

셀틱은 당초 기성용의 이적료를 800만 파운드로 고수했으나 협상 과정에서 기본 600만 파운드에 옵션에 따른 추가 이적료 또는 선수 한 명을 얻는 선에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이적료 같은 '플러스 알파'를 고려하면 최고 700만~800만 파운드에 달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기본 이적료인 600만 파운드만 따져도 기성용은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중 역대 최고 '몸값'을 기록하게 된다.

가장 최근 이적 사례인 박지성(31)이 맨유에서 퀸스파크레인저스(QPR)로 옮길 때의 500만 파운드(89억원)를 훌쩍 뛰어넘는다.

지난해 박주영이 아스널로 옮기면서 AS모나코는 기본 이적료에 병역혜택에 따른 추가 옵션까지 합쳐 80억원 이상을 챙겼다.

기성용은 스완지시티 구단에서도 역대 최고 이적료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전까지 스완지시티에서는 프리미어리그 승격 첫해인 2011-2012 시즌 왓포드에서 공격수 대니 그래엄을 350만 파운드(61억원)에 영입한 것이 사상 최고액이었다.

기성용의 이적료는 '옵션'을 빼더라도 이 두 배에 가까운 액수다.

스완지는 최근 미드필더 조 앨런을 리버풀로 보내면서 마련한 1천500만 파운드(267억원)를 좀처럼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를 감수하면서 기성용을 데려가기로 결정하면서 애초애 기성용을 팀의 핵심 선수로 보고 있음을 드러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2/08/21 16:27:22   수정시간 : 2013/04/25 12:50: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