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운재·우성용 "음주파문 죄송" 눈물
"어떤 벌이라도 달게 받겠다"… 김상식·이동국도 음주사실 인정 '사죄'

관련기사

• 이운재·우성용 "음주파문 죄송" 눈물
• 네티즌 "목터져라 응원했는데…" 분노·항의
• '음주파문' 선수들 징계 수위는?
• 차범근 "'음주파문' 이운재 PO출전 문제없다"
• 박성화호, 우즈벡전 예비명단 발표

• 이운재·우성용·김상식·이동국 '음주파문' 사죄
• '룸살롱 파문' 사상 첫 공식사과
• 아시안컵 망친 이유는 '룸살롱파티?'
• 태극전사 '룸살롱行', 확인되면 '징계' 불가피

• 축구협회 "베어벡 후임 감독 20여 명 검토 중"
• '이번엔 국내파'(?)… 박성화 겸직도 검토
• 박성화호 '자력 올림픽 본선행' 문제없나
• 바레인, 박성화호에 승점 1차로 턱밑 추격
• 박주영 헛심만… 박성화호 연승행진 '끝'

• 돌아온 축구천재 박주영 '아직은…'
• 박성화 '시리아 원정 징크스' 또 발목
• 박성화호, 본선행 '낙관은 금물'
• 양동현 컴백… 박성화호 '생존 전쟁'
• [올림픽축구 亞최종예선 B조 순위표]

• 월드컵 우승 옵션 20억 '누구 코에 붙이라고?'
• 박주영, 계속된 부상과 결장…그 원인은?
• '나이키 vs 아디다스' 유니폼 전쟁 승자는(?)
• 나이키 vs 아디다스 '태극 유니폼 전쟁'
• 박성화 "박주영 몸 상태? 핑계에 불과"
•  더 많은 대표팀 관련소식 보기

‘아시안컵 음주 파문’의 당사자들이 국민을 향해 머리를 조아렸다.

3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형청죄’에 나선 이운재(34ㆍ수원)와 우성용(34ㆍ울산)은 “고참 선수로서 이 같은 물의를 빚어 축구팬과 협회, 구단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너무나 죄송하다. 사건과 관련해 뭐라 할 말이 없다. 어떤 벌이라도 달게 받겠다”고 참회의 뜻을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태극 마크를 달고 그라운드를 누비던 당당함은 찾아볼 수 없었다. 젖은 눈시울을 연신 닦으며 무책임한 행동을 인정하고 회한에 가득찬 말들을 쏟아내는 그들의 모습은 초라하기 짝이 없었다.

이운재는 “바레인에 뜻 밖의 패배를 당해 조별리그 통과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홈팀과의 경기를 앞두고 잘해서(8강전이 열리는) 말레이시아로 가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자리였는데 우리의 생각이 짧았다”고 ‘아시안컵 음주 파문’의 전말을 설명했다.

‘사건 보도 내용에 대해 이의가 없는가’는 질문을 받자 이운재는 “사건의 과장 여부를 떠나서 그 같은 행동을 저지른 것 자체가 문제고 잘못이라고 여기고 있다. 변명의 여지가 없고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수 없다”고 고개를 떨궜다.

이운재는 대한축구협회의 징계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자 감정이 북받치는 듯 말문을 열지 못하다가 결국 고개를 돌려 울음을 터트렸다.

이운재 대신 마이크를 잡은 우성용은 “K리그의 고참으로서 모범을 보여야 하는 선수들이 이런 행동을 저질러 부끄럽고 착잡하다. 아무 말도 드릴 수 없고 송구스러운 마음 뿐이다”라고 사죄의 뜻을 밝히며 역시 눈물을 훔쳤다.

감정을 추스른 후 다시 입을 연 이운재는 “당시 주장으로서 잘못한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 협회의 결정에 따르겠고 어떤 징계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운재는 당시 후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등 팀 관계자들은 자신들이 숙소 밖에서 술자리를 가졌던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시안컵 음주 파문’의 당사자들로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김상식(31ㆍ성남)과 이동국(28ㆍ미들즈브러)도 음주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의 뜻을 전해왔다고 대한축구협회가 밝혔다. 김상식은 당초 기자회견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K리그 챔피언 결정전을 앞둔 소속팀의 강릉 전지훈련 탓에 기자회견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30일 오전 ‘음주 파문’과 관련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 사건 발생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재 사건의 전모를 파악하고 있는 대한축구협회는 2~3일 내로 상벌위원회를 열고 해당 선수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 goavs@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0/30 21:32:5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30 21:32:54   수정시간 : 2013/04/25 12:40: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