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영민, 친정팀 울산 복귀… 오장은도 영입


관련기사

• 차범근 감독 "안정환 회복속도 빠르다"
• 안정환 "함께 해준 친구들아, 고맙다!"
• K-리그 '선수들 몸값 인플레' 심하다
• 성남, '한국판 비에리' 김동현 전격 영입
• 현영민, 친정 울산 복귀… 오장은도 영입
• K리그 이적 시장, 별들의 이동 '활활'
• 수당제 바뀐 수원, 분위기도 '후끈 후끈'
• 안정환·고종수… 겨울 이적시장 득실은?

올 시즌 FA(자유계약선수) 중 대어급인 미드필더 오장은(22)이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한국 선수 최초로 러시아 프로축구무대에 진출했던 현영민(28)은 1년 만에 친정팀 울산에 복귀한다.

새 시즌을 앞두고 활발한 전력 보강 작업을 벌이고 있는 울산은 "대구FC의 오장은,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의 현영민을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18일 오후 계약에 최종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양측의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오장은과 현영민은 20일 울산 선수단과 함께 터키 안탈리아로 전지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2년 만에 K-리그 정상 탈환을 노리는 울산은 김영광, 임유환에 이어 오장은과 현영민을 영입하는 한편, 공격수 최성국을 성남 일화로 이적시키고 골키퍼 서동명과 미드필더 박규선도 부산 아이파크에 보내기로 하는 등 팀 재건 작업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입력시간 : 2007/01/19 10:11:58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1/19 10:11:26   수정시간 : 2013/04/25 12:38:2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