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35개 시민단체로 결성된 한국생명운동연대가 10일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맞아 정부와 국회 등에 자살 예방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생명운동연대는 성명서에서 "문재인 정부는 2018년 자살예방을 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에 포함시켜 임기 중 50% 줄이겠다고 천명했으나 자살은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며 "목표달성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현재의 자살 상황에 대해 국가적, 사회적 책임론에 입각하여 의료적 대응방식에서 벗어나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개선대책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현재 367억원 수준의 자살예방 예산을 3000억원 수준으로 대폭 증액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생명존중정책민관협의회 운영 방식을 관련 종교단체를 포함한 시민단체들과의 실질적인 논의를 통해 운영하는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생명운동연대 관계자는 “정부는 물론 국회, 지자체 등 온 국민이 현재 상황에 대한 심각성을 공유하고, 자살예방에 힘써야 한다"며 “정부, 지자체의 노력은 물론 전 국민의 반을 차지하는 종교계의 자살에 대한 인식개선사업과 종교계 조직을 활용한 자살지킴이 양성 사업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0 16:38: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