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역배우 승마선수 / 사진=연합뉴스
아역배우 출신 승마선수가 옛 연인에게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돈을 달라고 협박한 혐의 등으로 고소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국가대표 출신 승마 선수인 A씨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됐다.

A씨의 과거 연인인 B씨는 고소장에서 A씨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나체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돈을 빌리는 방식으로 1억4천만원이 넘는 돈을 빼앗아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B씨의 법률대리인은 "A씨가 동의 없이 사진과 영상을 찍은 뒤 유포하겠다며 영상물 1개당 1억원을 달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같은 날 SBS '8시 뉴스'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S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서로 그냥 장난친 것이다. 내가 악한 마음먹었으면 다른 사람한테 보내지 왜 (피해자에게) 보냈겠나"라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A씨는 과거 아역배우로 활동했으며 승마선수로 전직해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5 06:38: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