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12일부터 전국적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낮아진다.

정부는 1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정세균 총리는 "2주간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60명 미만으로 줄었고 감염 재생산 지수도 '1 이하'로 떨어져 확산세가 억제되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장기간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이 피로감을 느끼고 민생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적극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하되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 관련 방역 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수도권의 경우 2단계 방역수칙 중 일부 필요 조치를 유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총리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하는 동시에 음식점과 카페 등 밀집 우려가 큰 곳은 매장 내 거리두기를 계속 시행한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 하에 집합·모임·행사를 열 수 있다. 스포츠행사는 제한된 수의 관중이 입장할 수 있으며 학교·유치원·어린이집은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한다.

정세균 총리는 가을철 단풍놀이에 대해 "관광버스 등을 통한 단체 탐방보다는 가족 등 소규모 탐방을 권한다"며 "단풍놀이를 하러 가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달라"고 요청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1 16:28: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