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국 대통령 전용헬기 마린원에서 내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나와 영부인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우리는 격리와 회복 절차를 즉시 시작할 것이다. 우리는 이를 함께 극복할 것이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과의 접촉으로 인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힉스 백악관 보좌관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힉스 보좌관은 지금까지 발생한 백악관 내 감염자 가운데 최고위 관리로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접촉도가 상대적으로 높다. 최근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선거운동 일정도 함께 소화해왔다. 지난달 29일 대선토론을 위해 클리블랜드로 갈 때 대통령 전용 공군기 에어포스원을 함께 이용했으며, 미네소타 유세를 다녀올 때도 에어포스원과 대통령 전용 헬리콥터인 마린원에 동승했다.

대선토론 당시에는 트럼프 대통령 측 인사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추가 확진자가 더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한 달 앞둔 대선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현지 언론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이 유세 일정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코로나19 양성판정은 트럼프 대통령 선거운동에 바로 어려움을 줄 것"이라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심각하게 아프지 않더라도 양성판정 자체만으로 지난 몇 달간 코로나19 대유행의 심각성을 축소하려 한 그의 정치생명에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숀 콘리 미 대통령 주치의는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이 모두 현재 괜찮은 상태"라면서 "대통령 부부는 코로나19 회복 기간 동안 백악관 관저에 머무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회복 기간에도 업무를 계속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발열 등 증상을 나타냈는지, 건강을 회복할 때까지 얼마나 걸릴지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2 16:03:28   수정시간 : 2020/10/02 16:08: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