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지난 25일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 측에 공식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우리 측에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고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연평도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살해되고 그 시신이 훼손됐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북측이 공식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통지문에는 김 위원장의 사과 입장과 함께 북한 지도부의 입장도 포함됐다.

북측은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가했다”며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감시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의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해상에서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7:28: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