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에 미치다 / 사진=여행에 미치다 공식 인스타그램
국내 대표 여행 커뮤니티 '여행에 미치다'가 공식 인스타그램에 음란물을 게재해 논란에 휩싸였다. '여행에 미치다' 측은 "직접 촬영한 영상은 아니다"라며 즉각 사과했지만, 비난 여론은 여전히 거세다.

'여행에 미치다' 측은 지난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강원도 평창의 양떼목장을 소개하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공개된 게시물 가운데 성관계 영상이 포함돼 있었고 네티즌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여행에 미치다' 측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뒤 "금일 오후 6시경 업로드되었던 양떼목장 게시물 중 적절치 못한 영상이 포함돼 보시는 분들로 하여금 불쾌하게 해드려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사과문 내용이 부실한데다 바다 전경을 담은 동영상을 함께 올리는 등 진정성 없는 사과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여기에 해당 음란물이 불법 촬영물로 추정된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결국 '여행에 미치다' 측은 기존 사과문을 지우고, 새로운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들은 "어제 8월 29일 오후 6시 경에 올라온 ‘양떼 목장’ 게시물에 부적절한 성관계 동영상(불법촬영물 의혹을 받는)이 함께 포함되어 업로드 되었고, 바로 삭제된 일이 있었다"며 "문제의 해당 영상은 직접 촬영한 불법 촬영물이 아닌 웹서핑을 통해 다운로드 한 것으로 확인되며, 콘텐츠 업로드 중 부주의로 인해 이번과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 관련 사항은 보다 정확한 판단을 위해 사법기관에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영상을 직접 촬영하지 않았더라도 단순 소지 자체만으로도 문제이며 법적으로 처벌을 논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내부적으로 이번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업로드를 진행한 담당자와 함께 사법기관에 정식으로 사건 접수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행에 미치다' 측은 "다시 한번 모든 분들에게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1차 사과문을 올렸으나 관련 경위와 후속 대책 등 보다 명확한 사과문을 올려야 한다고 판단하여 기존 사과문은 부득이하게 숨김처리하였다. 사과문 삭제 여부로 혼선을 드린 점 또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한편 '여행에 미치다'는 여행 관련 콘텐츠를 다루는 커뮤니티로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약 41만 명에 달한다.

<다음은 '여행에 미치다'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여행에 미치다입니다.

먼저 이번 비정상적인 인스타그램 콘텐츠 게시물 업로드와 관련해 불쾌감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어제 8월 29일 오후 6시 경에 올라온 ‘양떼 목장’ 게시물에 부적절한 성관계 동영상(불법촬영물 의혹을 받는)이 함께 포함되어 업로드 되었고, 바로 삭제된 일이 있었습니다.

문제의 해당 영상은 직접 촬영한 불법 촬영물이 아닌 웹서핑을 통해 다운로드 한 것으로 확인되며, 콘텐츠 업로드 중 부주의로 인해 이번과 같은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관련 사항은 보다 정확한 판단을 위해 사법기관에 의뢰할 예정입니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해당 영상을 직접 촬영하지 않았더라도 단순 소지 자체만으로도 문제이며 법적으로 처벌을 논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에 내부적으로 이번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업로드를 진행한 담당자와 함께 사법기관에 정식으로 사건 접수를 진행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에게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앞으로 진행될 후속조치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첫 번째. 본 팀은 해당 문제의 심각성을 인정하며 사법기관에 의뢰한 진행 상황과 결과에 대해 책임있게 공유드리겠습니다.두 번째. 기업 법정 의무교육 외에 추가적으로 전직원 대상 성윤리 관련 교육을 진행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내부 교육을 포함 진정성 있는 문제 해결이 완료될 때까지 여행에미치다 전채널을 운영 정지하겠습니다.

더불어 관련 내용을 인지한 즉시 삭제 조치 후 1차 사과문을 올렸으나 관련 경위와 후속 대책 등 보다 명확한 사과문을 올려야 한다고 판단하여 기존 사과문은 부득이하게 숨김처리 하였습니다. 사과문 삭제 여부로 혼선을 드린 점 또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대단히 죄송합니다.

여행에미치다 드림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30 06:59:40   수정시간 : 2020/08/30 07:30: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