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 '박사방' 조주빈(24)의 공범 남경읍(29)의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3일 신상공개위원회에서 조주빈의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남경읍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경읍은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면서 피해자들을 유인해 조주빈이 성 착취물을 제작하는 데 가담하고,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남경읍을 지난 6일 구속했다.

한편 남경읍은 이날 오전 검찰에 송치될 때 얼굴을 공개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5 07:47:56   수정시간 : 2020/07/15 07:49: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