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JTBC '뉴스룸'
폐기 처리해야 하는 고기를 소주에 빨아 재판매해 논란의 대상이 된 유명 갈비 체인점 송추가마골이 문제가 발생한 덕정점을 폐점한다고 밝혔다.

송추가마골은 9일 홈페이지에 김재민 대표 명의의 글을 올려 "송추가마골 덕정점은 10일부로 폐점 조치한다"고 밝혔다.

김재민 대표는 "송추가마골이 40년 동안 지속되어 온 것은 고객과의 신뢰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고객과의 신뢰를 잃은 매장은 영업이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하여, 2006년 오픈 이후 14년 동안 영업한 송추가마골 덕정점을 10일부로 폐점 조치한다"고 전했다.

이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고객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송추가마골 홈페이지
앞서 송추가마골은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덕정점에서 폐기해야 할 고기를 소주에 '빨아' 재사용해 손님에게 제공하는 영상이 한 언론을 통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업체 직원이 제보한 해당 영상에는 상한 고기를 소주에 헹군 뒤 양념을 발라 구워 손님에게 제공하는 내용이 담겼다. 직원들은 이를 '빨아 쓴다'고 표현했다.

상한 고기를 빨아 손님상에 냈다는 내용에 소비자들은 '송추가마골 불매'를 언급하며 크게 분노했다. 이에 김재민 대표는 9일 "특정 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 생각한다"며 소비자와 직원들에게 사죄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22:25: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