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포시즌스호텔 서울 / 사진=연합뉴스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사우나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포시즌스호텔 서울에 따르면 이 호텔 사우나 남탕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포시즌스호텔 서울 측은 사우나를 이용한 회원들을 파악하고 있으며 호텔 임시 폐쇄 여부도 검토 중이다.

해당 직원은 용역업체에서 파견된 직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6 10:41:05   수정시간 : 2020/06/26 10:45: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