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텔레그램 'n번방'의 회원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한강에 투신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같은날 오전 2시 47분께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남성 A씨가 몸을 던져 숨졌다.

A씨는 평범한 40대 직장인으로 경찰의 조사와 언론의 보도 등에 압박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장에서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들과 가족, 친지들에게 미안하다"는 유서가 발견됐다.

한편, 경찰은 인근 CCTV 영상과 유서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7:20: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