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김 전 지사는 17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진행된 삭발식에서 "제가 오늘 머리를 전부 깎는다. 야당 최초로 황교안 대표가 머리를 깎는 모습을 보고 오늘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나라가 망가져 가는 상황에서 머리를 깎을 수밖에 없는 마음이 비통하다"며 "국회에서 한국당이 더 강력한 투쟁으로 문재인을 끌어내고 조국을 감옥 보내는 일에 나서달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다같이 지켜내자"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삭발식에서 김 전 지사는 엄숙한 표정으로 눈을 감은 채 머리를 깎았다. 지지자들은 애국가를 제창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3:19: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