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에 대해 "천렵(川獵)질"이라고 비난한 가운데, 그 뜻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 대변인은 지난 9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 정체성 훼손 '역사 덧칠' 작업으로 갈등의 파문만 일으키더니 국민 정서 비공감의 태도로 나홀로 속 편한 '현실 도피'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쏘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를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처럼 나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며 "이 시점에 무엇을 위한, 누구를 위한 북유럽 외교 순방인가"라고 비판했다.

'천렵'이란 '냇물에서 고기잡이하는 일'을 의미한다.

그러면서 민 대변인은 "눈에 보이는 것은 북한뿐이요, 귀에 들리는 것은 대북 지원뿐이다. 국익을 대변하러 떠난 것인가, 문 대통령 개인의 가치와 이념을 대변하러 떠난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0 08:55: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