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튜브 '홍카콜라TV'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튜브 '홍카레오'를 통해 불꽃 튀는 공방을 벌였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4일 각각 두 사람의 유튜브 방송인 '알릴레오'와 '홍카콜라TV'를 합친 '홍카레오'를 통해 합동방송을 했다.

이날 유 이사장은 "(오늘 방송을 보고) 괜찮다 싶으면 열 번 (홍 전 대표의) 홍카콜라를 보고 한번은 (나의) 알릴레오를 봐달라"며 "홍카콜라 구독자분들, 편식은 해롭다"고 말했다.

이어 "주식이 있더라도 가끔 별식을 하면 좋다"면서 "따로 드시러 가면 불편하니 (오늘은) 한상에 맛보시라"고 전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유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하는 알릴레오가 있지만 나는 다른 유튜브 채널은 본 적이 없다"며 "오로지 홍카콜라 채널을 통한 대국민 메시지에만 집중하고 있다. 현장에서 활동하면 인터뷰도 나가고 하는데 지금 나는 패전투수"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04 06:44: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