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전여옥 블로그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앞서 논란이 된 '달창'이라는 표현에 대해 "닳아빠진 구두 밑창을 뜻하는 표준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전 전 의원은 10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지금 SNS에서는 좌파들이 난리를 치고 있다. 오늘 문빠, 달창들이 제일 뿜었던 것은 '좌파독재'라는 대목이었다. 그럼 '좌파독재'가 아니라 '문빠독재'라는 거냐?"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에 한 누리꾼이 "남들이 '달창' 표현을 썼다고 해서 가짜뉴스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쓰셨네요"고 지적하자 전 전 의원은 "'달창'은 닳아빠진 구두 밑창이라는 뜻의 표준어"라고 반박했다.

또 다른 누리꾼이 "여성인권 생각한다는 분이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에게 '창X'라는 표현을 쓰다니"라고 말하자 전 전 의원은 "달창은 그 뜻이 아니다. 닳아빠진 구두 밑창은 과거 쓸모없는 이념에 매몰된 이들을 말한다. 님이야 말로 수준낮게 비하한다"고 주장했다.

달창은 '달빛창X단'의 준말로, 일부 극우 성향 사이트에서 스스로를 '달빛기사단'이라 칭하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속되게 비하하는 말이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며 "방송사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을 당하고 있다"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4 06:37: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