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밤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한 질문에 "지난번에는 고도가 낮았고 사거리가 짧아서 미사일로 단정하기 이르다 봤다"면서도 "오늘은 발사 고도는 낮았지만, 사거리가 길어 단거리 미사일로 일단 추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록 단거리라도 탄도 미사일이라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소지도 없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중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겨냥한 것이었고,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문제 삼은 적은 없다. 러나 안보리 결의에는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지 말라는 표현이 들어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확한 의도는 알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어쨌든 북한의 이런 행위가 거듭 된다면 지금 대화와 협상 국면을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북한 측에 경고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09 21:59: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