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욕설 논란에 휩싸인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8일 한 총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한 총장은 "금일 아침 10시경 국회 본청 사무총장실에서 개최된 회의 중에 일부 언짢은 언사가 있었다. 특정 사무처 당직자를 향한 발언이 아님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회의에 참석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이후 회의 진행에 좀 더 진지하게 임하겠다.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한 총장은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 전국 순회 일정을 포함한 당무 현안을 보고 받던 도중 당직자에게 심한 욕설이 섞인 폭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08 14:01:03   수정시간 : 2019/05/08 14:20: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