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이희호 여사가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일각에서 제기된 '위독설'을 부인했다.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박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희호 여사님의 건강에 대해 기자분들의 전화가 쇄도한다"며 "금년 만 97세 고령이시고, 약 1개월 전 입원하셨기에 건강하시다고 할 수는 없지만 위독하시다고는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오늘(21일) 아침 10시경 제가 (이희호 여사를) 병실에서 뵙고 김홍일 의원 빈소에 갔다"며 "여사님께서는 주무시다가 제가 가서 '사모님 박지원입니다. 박 실장이요' 했더니 눈을 뜨시고 저에게 '왔어요' 하셨다. 병명·치료 상태 등은 제가 답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故 김 전 대통령의 아들인 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 앞에서 "(이희호) 여사님께 김홍일 의원이 작고했다는 보고를 드리지 않기로 했다"며 "연로하신 분에게 작고, 누가 돌아가셨다는 얘기는 생각 안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관습"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여사는 1922년생으로 올해 97세다. 고령의 이 여사가 아들의 사망 소식을 접할 경우 건강이 악화될 것을 우려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故 김홍일 전 의원은 20일 오후 서울 서교동 자택에서 쓰러져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6:31: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