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학노 교수가 화제다. 사진=SNS
김학노 영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질타했다.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기 카톡방에서 나간 차명진'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동기 대화방 캡처본을 올렸다.

이 편집인은 "평소 점잖던 김학노(영남대 정외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 군부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고 말했다.

공개된 대화에서 김학노 교수는 차명진 전 교수와 관련한 기사를 공유하며 "차명진 이 나쁜 XX야. 언제 정신 차릴래?"라고 꾸짖었다. 이에 차명진 전 의원이 대화방을 나가자 김학노 교수는 그를 대화방에 다시 초대해 "이 XX가 어딜 도망가"라고 재차 비난했고 차명진 전 의원은 또 다시 대화방에서 나갔다. 김학노 교수는 "이 XX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암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차명진 전 의원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한 뒤 사과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8:41: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