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아내 민주원씨가 "이번 사건은 용기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이라고 주장했다.

14일 민씨는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이번 사건은 용기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이다. 2심 재판은 사실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작심한 듯 판결했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 1일 2심 재판에서 3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다.

민씨는 자신이 안희정 씨와 부부관계이기 때문에 그를 두둔하기 위해 이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며 "거짓말을 하나씩 밝히겠다"고 밝혔다. 또한 앞서 지난 1심 재판에서 민씨가 증언한 '상화원 사건'을 언급하며 상화원 내부를 담은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상화원 사건'은 안 전 지사 부부가 지난 2017년 8월 주한중국대사 초청행사로 충남 보령에 있는 콘도인 '상화원'에 머무를 당시, 김씨가 새벽 부부침실로 들어와 침대 발치에서 안 전 지사 부부를 내려다봤다고 주장한 사건을 말한다.

  • 사진=안희정 아내 민주원씨 SNS
민씨는 "(김씨의) 황당한 주장을 성인지 감수성을 가지면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인지 저는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두 번이나 성폭력 피해를 입은 사람이 수행비서의 업무를 철저히 행하고 한중관계 악화를 막으려는 의도로 안희정씨의 밀회를 저지하기 위해 가해자의 부부침실 문 앞에서 밤새 기다리고 있었다는 김씨의 주장을 수긍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씨의 주장과 달리 앞서 김씨 변호인단은 2심 판결이 단순히 '성인지 감수성'으로 1심과 다른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2심 판결 분석 변호인단 간담회'에서 김씨의 변호인 9명은 "성인지 감수성은 형사재판의 대원칙인 무죄 추정의 원칙이나 증거재판주의와 배척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 같은 원칙들과 함께 발전돼야 하는 성폭력 사건에서의 심리 기준 중 하나"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3:23:15   수정시간 : 2019/02/14 17:39: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