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한국아이닷컴 DB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드루킹 댓글 사건'의 최대 피해자로 안철수 전 바른미래 대표를 꼽았다.

이 최고위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기간 중 '드루킹 일당' 댓글 가운데 일부인 10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댓글이 명사 중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대표가 쓰인)댓글은 7441개로 다른 야권 (대선)후보 댓글을 합친 것보다 많은 양"이라며 "당시는 탄핵국면인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댓글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연관검색어에 있던 '초딩' 등 비하 표현을 감안하면 이보다 훨씬 더 많은 댓글이 구체적으로 안 전 대표를 표적으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최고위원은 "분석한 10만여건 중 문재인이란 명사는 9791건, 대부분 제가 본 결과 칭찬이었다. 안 전 대표가 7441건인데, 문 대통령을 칭찬하는 만큼 안 전 대표를 공격해야 한 것"이라며 "우리 안철수 전 대표를 괴롭혔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상처입은 야권 후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도 이 자료에 최소한 책임을 느끼고 사과하는 자세를 보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01 10:27: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