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튜브
암사역 흉기 난동 사건의 영상이 공개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3일 오후 7시쯤 지하철 8호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A(19)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흉기 난동을 부린 A군이 경찰과 대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A군은 친구 B(18)군과 싸우며 흉기로 허벅지에 상처를 입혔다. A군은 출동한 경찰에게도 흉기로 위협하며 대치했다.

경찰과 대치가 길어지자 어머니로 추정되는 인물이 사건 현장에 찾아와 A군을 회유했다. 해당 여성은 A군에게 "XX야, 그러면 안 돼" "어서 흉기 내려놔"라고 말했지만 A군은 대치 중 담배를 피우고 경찰을 위협하는 등 전혀 제재가 되지 않았다.

이후 A군은 도망치다가 뒤쫓아간 경찰에게 붙잡혔다. 상처를 입은 B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상처를 치료받은 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4일 2명을 상대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09:26:0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