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YTN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직원 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28일 경향신문은 송명빈 대표가 지난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3년에 걸쳐 직원 양모씨를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입수한 동영상(1개)과 녹음파일(21개)을 확인한 결과, 송 대표가 자신의 손발과 둔기로 양씨를 폭행했으며 수십 차례 협박했다고 전했다.

특히 송대표는 양씨에게 "청부살인도 내가 고민할 거야. XXX야. 네 모가지 자르는 데 1억도 안 들어" "너를 살인하더라도 나는 징역을 오래 안 살아. 정신과 치료를 받았으니까. 우리는 면죄부 받은 사람이야" 등이라고 청부 살인 협박을 하기도 해 충격을 더했다.

한편 송 대표는 직원폭력 의혹에 대해 "동영상은 양씨가 저를 먼저 폭행하고 폭언해 그런 상황을 유도한 것이며 녹음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명했다.

송 대표는 세계 최초의 디지털 소멸 원천 특허인 '디지털 에이징 시스템(DAS)'을 보유한 인물로, 지난 2015년 '잊혀질 권리, 나를 잊어주세요'란 책으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8 10:14:07   수정시간 : 2018/12/28 10:17:0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