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세상을 뜬 부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5일 오후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아내 이선자 미카엘라가 2018년 10월 15일 오후 1시 5분 하늘나라로 갔다"며 "입원 308일, 고통 없이 평화롭게"라고 밝혔다. 이선자 여사는 지난해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뇌종양 수술을 받았다.

그는 "큰딸이 오늘 오전 도착하고 둘째와 조카들 모두가 임종했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지내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후 또 다른 글을 통해 "지난 13일 병원에서 '준비하라'는 말을 들었다. (아내는) 이틀간 아무런 고통 없이 평화롭게 하늘로 갔다"며 "여보 잘 가.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라고 인사했다.

이 여사의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영안실 특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7일 오전 10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5 17:28:1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