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양예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명 유투버 양예원을 두고 피의자로 지목된 스튜디오 실장의 유가족이 분노를 표출했다.

양예원을 상대로 강압적 촬영 및 노출사진 유출 혐의를 받은 스튜디오 실장을 자신의 오빠라고 지칭한 누리꾼 A씨는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너무 화가 나서 글을 올린다.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 14일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바다낚시를 한거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밝혔다.

피의자인 스튜디오 실장은 지난 7월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채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했다. A씨는 "가족들은 오빠 죽은 후 하루 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는데 그 근처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 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가 않는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 전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여서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하는데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했다. 지금은 카톡 증거자료 검찰에 다 넘어가 있는 상태"라고 양예원의 유죄를 주장했다.

또 "오빠는 죽기 전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다"며 "오빠는 모든 것 잃었다. 조사 받는 동안 일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변호사 비용,카톡복구 비용,카드값,임대료 기타부대비용 때문에 대출까지 받아서 냈다. 죽고 나서도 스튜디오가 소문이 나서 나가지 않는다고 보증금 5천만원 돌려 받지 못했다"고 했다.

양예원이 지난 7월 말 인천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선상 낚시를 즐긴 정황이 포착된 것에 대해선 "죽어서도 아직 판결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 받으면서 고인을 욕하는지 너무 화가 난다"며 "오빠에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고인을 향한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하 스튜디오 실장 추정 누리꾼 글 전문

안녕하세요.

양예원 사건관련 실장 동생입니다.

어제 기사를 접하고 너무 화가 나서 글을 올립니다.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 14일날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에 바다낚시를 한거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저희 가족들은 오빠 죽은 후 하루 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는데 오빠가 재가 되어 뿌려졌던 그 근처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가 않습니다.

지금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전에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여서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하는데 ‘0000’이라는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하였습니다.

지금은 카톡 증거자료 검찰에 다 넘어가 있는 상태입니다.

오빠는 죽기전 저한테 전화해서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습니다.

죽어서도 아직 판결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 받으면서 고인을 욕하는지 너무 화가납니다.

오빠는 모든 것 잃었습니다.

조사 받는 동안 일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변호사비용,카톡복구비용,카드값,임대료 기타부대비용 때문에 대출까지 받아서 냈습니다.

죽고나서도 스튜디오가 소문이 나서 나가지 않는다고 주인분이 원래대도 원상복구 해야한다며 보증금 5천만원 돌려 받지 못했습니다.

오빠에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6:19:45   수정시간 : 2018/09/12 16:22: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