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TV 캡처
광동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수수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피의자가 투신했다.

11일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10억 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챙긴 혐의로 수사를 받던 광동제약 전직 임원이 검찰 조사 중에 투신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서울중앙지검에서 2시간 정도 조사를 받았으며 오후 5시 반쯤 저녁 식사를 하고 오겠다며 검찰청사를 나갔다. 이어 함께 식사했던 변호사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고, 변호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투신한 이씨를 발견했다.

광동제약 전직 임원인 이씨는 건물 2층 아크릴 지붕 위로 떨어져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0:03: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