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태권도 은메달리스트 이아름(26·고양시청 소속) 선수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여자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이아름을 형사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이아름은 지난달 28일 오전 1시 35분께 경기 수원시청 인근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51%의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0.151%는 면허 취소에 해당한다.

이아름은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직접 운전해 귀가하던 중,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아름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앞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6 19:13: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