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자동차가 더 뉴 아반떼 판매를 시작했다.

현대자동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테 출시 행사를 열었다. 신차 더 뉴 아반떼는 2015년 출시된 모델에서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고 실용성을 강화한 준중형 세단이다.

더 뉴 아반떼는 '지면을 스치듯이 낮게 활공하는 제트기'를 주제로 역동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전면부는 엠블럼을 강조하는 후드와 직선형의 헤드램프, 범퍼 하단은 삼각형 모양의 턴시그널 램프와 검은색 에어커튼 가니쉬로 특징을 살렸다.

기능 면에서는 안전하차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경고, 카카오i, 사운드하운드 등이 추가됐다. 더 뉴 아반떼는 가솔린, 디젤, LPi 등 3가지 엔진으로 운영되며 가격은 가솔린 1,404만∼2,214만원, 디젤 1,796만∼2,454만원, LPi 1,617만∼2,10만원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6 11:26:54   수정시간 : 2018/09/06 11:35: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