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을 강타한 가운데, 폐쇄된 간사이공항에서 고립됐다는 한국인들의 SNS가 이어지고 있다.

5일 새벽 한 네티즌은 "결국 결항됐다. 내일 17시까지 비행기가 뜨지 않는다고 한다"고 전했고, "공항이 정전됐다. 먹을 게 없어서 공항에서 물이랑 비스킷 나눠주신다"고 처참한 현장을 설명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은색 비닐을 나눠줘서 깔고 잤다. 태풍 소식에 비행기 지연으로 정말 다이나믹하게 공항에 왔는데 정전 이후로 아수라장이 됐다" "한국에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인한 부상자는 총 340명을 넘긴 가운데 9명의 인명 피해까지 발생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5 08:37: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