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NHK, 온라인 커뮤니티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도쿠시마(德島)현 남부에 상륙한 가운데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4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께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한 태풍 제비는 오후 1시께 효고(兵庫)현 스모토(洲本)시 부근을 지나 시간당 60㎞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제비의 중심 기압은 955hPa,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60m로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간사이 지방에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쏟아지고 있다. 폭우로 인해 간사이 공항 활주로가 완전히 물에 잠겼으며 파도에 쏠려 온 선박이 공항 연락교와 충돌하는 등 침수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간사이 지방을 중심으로 항공편이 대거 결항됐다. 철도편 역시 일부 노선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일본 당국은 효고현과 히로시마현, 도쿠시마현 등 주민 66만여 명에 대해 피난 권고를 내렸으며 오사카부, 가가와현 등 주민 1만 6000명에 대해서는 피난을 지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4 16:05:43   수정시간 : 2018/09/04 16:08: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