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급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12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해산물 뷔페 토다이 평촌 매장이 음식물 재사용을 일삼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직원들은 "진열됐던 해산물을 다시 얼렸다 사용하는 것은 물론, 완전히 녹아 흐물거리던 해산물도 재사용했다"라고 폭로했다.

특히 본사에서 내려온 지시였다는 점이 충격적이다. 구체적인 재사용 레시피까지 공유되고 있었던 것. 이에 대해 대표이사는 손님이 먹다 남은 음식이 아닌 진열된 상품의 재사용은 문제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06:41: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