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오늘(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 별똥별이 쏟아진다.

한국천문연구원(KASI)에 따르면 혜성의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에 빨려들어가 별똥별이 되는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12일 밤에서 13일 새벽 사이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천문연구원은 "달빛이 거의 없고 하늘이 어두워 별똥별을 보기 적합한 환경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천문연구원이 예측한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ZHR)는 13일 오전 9시 44분이며 유성우 수는 시간당 110개 정도다. 이 시간이 해가 뜬 뒤임을 감안하면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 적기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해뜨기 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태양을 133년에 한 바퀴씩 회전하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나간 자리에 남은 부스러기들이 지구 공전궤도와 겹칠 때 대기권에 빨려들어 불타면서 별똥별이 되는 현상을 말한다.

천문연구원은 "별똥별을 잘 관측하려면 도시 불빛에서 벗어난 곳이 유리하고, 시야가 좁아지지 않도록 망원경보다는 맨눈으로 보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23:14: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